버핏, 역시 `투자의 귀재`

미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
3분기 7조7000억 영업이익
전년 동기대비 2배나 늘어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버핏, 역시 `투자의 귀재`

'투자의 귀재'는 달랐다.

워런 버핏(사진)이 이끄는 미국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 3분기(7~9월) 68억8000만 달러(약 7조7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4억4000만 달러)에 비해 정확히 2배로 증가한 것이다. 전날 애플 주식이 6% 넘게 하락하면서 지분가치 총액이 4조 원 넘게 증발하는 쓰라림을 맛봤지만, 하루 만에 이를 상쇄할 정도의 놀랄 만한 투자 성적표를 내놓은 것이다.

미 언론들은 "역시 버핏"이라고 평하고 나섰다. 이 회사 3분기 매출도 634억 달러(70조8000억 원)를 기록해 작년 동기(595억 달러)보다 6.5% 증가했다.

클래스 B 주식의 주당 영업이익도 2.79달러로 전년 동기(1.40달러) 대비 배 가까이 늘었다. 클래스 A·B·C 등 주식 등급은 의결권과 배당 형식 등을 기준으로 나뉜다. 버크셔해서웨이의 수익은 보험영업과 철도 인프라 부문 재평가, 투자자산의 평가이익 등을 고려할 때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미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본사를 둔 버크셔해서웨이는 애플을 비롯해 웰스파고, 코카콜라,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등 미국 내 주요 IT·금융·소비재 주식을 보유한 투자회사다.

직접 영위하는 사업은 자동차보험 가이코 등 보험·재보험 사업과 인프라 투자 사업이다.

한편 버크셔해서웨이는 3분기 9억2800만 달러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는 13억 달러의 자사주를 매입한 2012년 이후 처음이다.

버핏은 그동안 자사주 매입이나 배당금보다는 투자를 통해 주주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다.

WSJ은 버크셔해서웨이는 보유 현금이 쌓이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자사주 매입에 대한 압박이 커졌다면서 "이번 자사주 매입은 버핏 회장이 대규모 보유 현금에 대한 매력적인 투자 옵션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드문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