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따로 또 같이` 최명길-김한길의 따끈한 `행복 만들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따로 또 같이` 최명길-김한길의 따끈한 `행복 만들기`
tvN 제공

최명길 김한길 부부가 지난 28일 tvN '따로 또 같이'에 출연, 24년차 부부의 행복한 결혼생활을 공개해 화제다.

결혼 24년 차인 두 사람은 평범한 듯 보였지만 특별했다. 김한길이 폐암 선고를 받은 후 달라진 생활모습도 공개됐다. 김한길은 오전 6시에 눈 뜨자마자 신문을 정독하며 침대 위에서 움직이지 않았고 하루 종일 책만 봤다.

최명길은 혼자서 밥, 국, 생선 요리, 11가지 반찬을 준비했고 김한길에게 커피 배달까지 했다. 완벽한 주부 9단의 모습이었다.

이들의 럭셔리 하우스는 먼지 하나 없이 깨끗했다. 최명길은 남편과 아들까지 살뜰히 챙기며 가정을 탄탄하게 꾸려갔다.

이날 김한길은 방송에서 최명길에 대해 "내게 과분한 여자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라며 깊은 애정을 전했다.

특히 최명길은 "촬영이 있을 땐 일주일 중 5일은 밖에서 지낸다. 촬영이 없을 때는 잘 챙겨주려고 한다"며 김한길에게 정성스럽게 아침 식사를 차려줬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한길은 "저는 정말 복 받은 남자"라며 " 아내 말에 반항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아내 말을 듣는 게 편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