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추진위’ 발족.. 연말까지 로드맵 마련한다

`수소경제 추진위’ 발족.. 연말까지 로드맵 마련한다
예진수 기자   jinye@dt.co.kr |   입력: 2018-09-12 15:50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정부가 수소 경제 실현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기술개발 등 입체적인 육성방안을 담은 로드맵을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수소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민관 합동 '수소경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에너지 전환의 핵심 원동력인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업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산·학·연, 공공기관, 관계부처 등으로 구성했으며 월 1회 운영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수소 활성화의 장애물인 낮은 경제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과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단계별 수소산업 육성 전략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수소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 수소시장의 원활한 운영, 수소의 안전관리를 위한 법안 제정을 검토 중이다. 전체 에너지 시스템 안에서 수소의 역할과 활용 방안은 연말까지 수립할 예정인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수소의 친환경적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과 수소를 대량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분야의 기술과 보급확산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대규모 수소 생산기지 등 인프라 구축과 전문인력 등 다양한 방면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들은 또한 혁신성장 3대 전략투자 분야의 하나이며 높은 잠재력을 가진 미래 먹거리 산업인 수소경제로의 국면전환(모멘텀) 확보를 위해 선제적인 수소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수소경제추진위는 "남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탄소배출 없이 수소를 생산·저장할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완화할 수 있다"며 "수소경제는 에너지 전환의 핵심 동력원"이라고 규정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혁신성장의 유망 먹거리이자,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며 "위원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과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연말까지 수소경제 생태계 전반의 비전과 정책 목표를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