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 찾아 지구 세바퀴 반 돈 박진수 LG화학 부회장…美서 채용설명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천리마를 발굴한 백락(伯樂)처럼 우수한 글로벌 인재를 직접 데려오겠습니다."

박진수 LG화학 CEO(최고경영자) 부회장이 해외 유망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6년째 직접 현장에 출동했다. 이를 위해 이동한 거리만 지구 세바퀴 반(약 15만㎞)에 이른다.

LG화학은 9일 "지난 주말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박 부회장과 유진녕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노인호 최고인사책임자(CHO)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채용 행사 '비즈니스&캠퍼스(BC) 투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행사에 스탠퍼드대, 듀크대 등 미국 주요 30여개 대학의 학부생과 석·박사 40여명을 초청했고, 박 부회장이 직접 회사 현황과 비전을 설명했다.

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LG화학이 올해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톱10 화학회사'에 진입했다"면서 "이는 국내 최고를 넘어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임직원들의 간절한 꿈과 이를 실현할 수 있는 기업문화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는 1953년 건설된 당시 '락희화학공업사'의 부산 플라스틱 공장에 내걸린 '종업원에 의한, 종업원을 위한, 종업원의 회사'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중국 주나라 때 천리마를 알아볼 수 있었던 최고의 말 감정가인 '백락(伯樂)'처럼 회사를 이끌어 갈 천리마를 발굴하고 키워내는 것이 CEO의 가장 큰 사명이기에 오늘 이 자리에 왔다"며 "천리마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처럼 꿈꾸는 것을 마음껏 실행하며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CEO 취임 이후 6년째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미국, 일본, 중국 등 해외에서 열린 현지 채용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지금까지 이동거리만 지구 3바퀴 반에 해당하는 15만㎞에 달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평소 박 부회장은 '성공한 프로젝트와 성공하지 못한 프로젝트를 비교해 보면 결국 누가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거나 인수합병(M&A)을 할 때 자원이 얼마나 투입되는지, 경제성이 있는지 등을 묻기 전에 그 일을 할 만한 인재가 있는지를 먼저 챙겨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규모 투자와 적극적인 신사업 발굴로 연 평균 15%의 고도성장을 계획하고 있어 선제적인 인재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천리마` 찾아 지구 세바퀴 반 돈 박진수 LG화학 부회장…美서 채용설명회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LG화학 채용 행사 '비즈니스&캠퍼스(BC) 투어' 행사에서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오른쪽 세번째)과 유진녕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왼쪽 첫번째)이 참석한 인재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박 부회장은 취임 이후 6년 간 매년 이 행사에 직접 참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