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스펀딩, P2P 직접상환청구권 부여로 불안감 해소 나서

파트너스펀딩, P2P 직접상환청구권 부여로 불안감 해소 나서
인터넷 마케팅 기자   imkt@dt.co.kr |   입력: 2018-08-31 10:28
파트너스펀딩, P2P 직접상환청구권 부여로 불안감 해소 나서
최근 국내 대형 P2P업체들의 연체율이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많은 투자자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이미 수위권 P2P업체들이 연이어 연체가 발생하고 투자한 상품에 대해 각종 의문점이 발생하고 있는 요즘 파트너스펀딩(대표 최낙은)이 강력한 자구책을 포함한 P2P업체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31일 밝혔따.

해당 업체 측에 따르면, 많은 투자자들이 15%이상의 높은 수익률에 현혹되고 각종 리워드 지급으로 P2P펀딩을 개미투자자들의 자산증식의 방법으로 인지하고 있으나, 그 위험성을 제대로 알려주는 회사가 지금껏 없었다는 설명이다.

리스크 없이 안정성만을 내세워서는 높은 수익률을 달성하기 힘든 것이 보편적인 상식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수익률만을 강조하고 그 리스크를 알리지 않은 P2P회사들의 연체율이 상승하면서 부실채권에 대한 다수의 전문투자자들은 올 것이 왔다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파트너스펀딩에서는 다르게 해법을 찾고 있다. P2P회사들이 강력한 자구책을 마련하고 노력한다면 얼마든지 틈새시장을 개척하고 수익을 만들 수 있는 안전한 투자상품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 예로 파트너스펀딩에서는 대부 및 부동산관련 P2P회사들의 연쇄부도로 인해 시장에 쏟아져 나오는 경매·공매 물건들을 저렴하게 입찰하고 투자상품으로 제작한 대안상품으로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파트너스펀딩 최낙은 대표는 "현재 P2P업체는 다수의 소액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투자받아 차주에게 대출을 해주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이런 과정에서 투자자는 그냥 투자자일뿐 대출자와 아무런 법적인 관련(구속력)을 가질 수 없는 구조이고 오로지 P2P회사만이 차주에게 대출을 해주고 채권 회수가 불투명한 근저당을 설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물론 원리금수취권이라는 증서를 하나 발행하여 주지만 이는 단순한 페이퍼일뿐 원금을 회수하기 위한 아무런 근거자료가 되지 못한다"면서 "현 P2P회사의 문제점을 인지하고 그 대책으로 도입한 것이 투자자에게 직접 질권등기를 해주고 차주에 대한 직접청구가 가능한 '직접상환청구권'의 부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대한민국의 모든 P2P회사들에게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 투자자에게 언제까지 불안한 투자를 강요해서는 투자자와 업계 모두 공멸할 수 밖에 없다"면서 "투자자에게 확실한 안전장치를 가동하고 높은 수익을 발생할 수 있는 틈새지장을 찾기 위한 P2P회사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연 파트너스펀딩이 외치는 목소리가 어디까지 전달될지 투자자들의 관심이 필요하다.

인터넷 마케팅기자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