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하반기 600명 채용…“여성 채용 늘릴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대한항공이 하반기 대규모 채용에 나선다.

29일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사의 일원으로서 업무를 수행할 2019년 신입사원 200명을 공개채용한다고 밝혔다. 모집분야는 일반직(일반관리·운항관리)·기술직·전산직·전문인력(업무개선·연구개발) 분야다.

지원 자격은 모집대상 전공자로 기 졸업자 또는 2019년 2월 졸업예정자에 한해 공인 영어자격을 소지하고 학업성적이 우수하며 해외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한다.

지원서는 오는 9월 21일까지 대한항공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 받는다.

전형 절차는 서류 심사 후 1차 면접(집단토론), 2차 면접(프리젠테이션 및 1:1 영어면접), 3차 면접(임원 면접), 건강검진 순으로 진행된다. 최종 합격자는 12월말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신입사원 200명 외에도 객실·운항승무원 250명과 정비 및 현장 인력 150명을 추가로 선발해 올 하반기에만 총 6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공항서비스, 정비, 항공우주 등 현장 부문 인력 채용을 진행 중이며 상반기 600명을 포함해 올해 총 1200여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양성평등주의 인사 철학을 바탕으로 여성 인력에 대한 채용도 꾸준히 확대한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 측은 "채용 및 처우에서 성별에 따른 차별이 없도록 하고 우수 여성 인력이 경력단절 없이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하반기 600명 채용…“여성 채용 늘릴 것”
<대한항공 제공>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