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전증 앓아 독특한 총얼체…`백범일지` 친필 서명 본 2권 나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근대문학관 2권 입수
수전증 앓아 특유의 '총알체'
"독립운동사 연구 중요자료"
수전증 앓아 독특한 총얼체…`백범일지` 친필 서명 본 2권 나왔다

한국근대문학관은 백범 김구의 '백범일지' 친필 서명본 2권을 입수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존에 초판만 소장하고 있던 문학관이 재판과 3판까지 소장하게 됐다.

백범일지는 김구가 항일 운동 최전선에서 활동하며 유서를 대신해 쓴 자서전이다. 그가 친필로 남긴 백범일지는 보물 제1245호로 지정됐으며, 친필 서명본 역시 희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1947년 12월 초판이 발행된 '백범일지'는 발행 1년 만에 3판을 찍었을 정도로 많이 읽혔다.

이번 '백범일지' 친필 서명에도 백범의 독특한 필체가 그대로 남아있다. 이는 백범은 독립운동 과정에서 입은 총상의 후유증으로 수전증을 앓았기 때문이다. 백범은 이를 두고 농담 삼아 '총알체'라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전증 앓아 독특한 총얼체…`백범일지` 친필 서명 본 2권 나왔다
백범일지 친필 서명본 2권 중 주계동 증정본. 한국근대문학관 제공

친필 서명의 아래위에는 백범의 인장 2개가 찍혔다. 이번에 문학관이 입수한 '백범일지'는 각각 '김기한'과 '주계동'이란 사람에게 준 것인데 증정 시기는 모두 1949년이다. 책을 주는 상대방에 대한 호칭과 준 시기, 책을 주는 백범 본인에 대한 표현 등이 모두 달라 비교·분석이 가능하다.

한국근대문학관은 "상대방에 대한 호칭이 '김기한 군'과 '주계동 선생'으로 각각 다르다"며 "또한 책을 준 시기도 '대한민국 31년 3월'과 '기축 2월'로 다르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구 본인에 관한 것은 모두 '백범 김구'로 적었지만 주계동 증정본에는 '백범 김구' 앞에 '74'라는 나이를 적어놓았다.

함태영 한국근대문학관 학예연구사는 "백범 선생에게 책을 받은 두 인물 역시 독립운동 관계자였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소장본이 백범의 인간관계는 물론 독립운동사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로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식 한국근대문학관장은 "'백범일지'는 한 영웅의 자서전임은 물론 한국문학이 배출한 훌륭한 수필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희귀 중요자료 수집에 힘쓸 예정이며, 이른 시일 내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