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연내 종전선언 가능"

외통위, 남·북·미 협상 질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명균 "연내 종전선언 가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호승 기자]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4일 연내 종전선언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종전선언 가능성을 묻는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의 질문에 "(연재 종전선언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연내 종전선언을 하겠다는 것이 남북미 간 합의사항이냐는 천 의원의 질문에는 "그런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이날 통일부의 업무보고를 위해 열린 전체회의에서는 종전선언을 위한 남북미 간 협상 진행 여부를 비롯해 류경식당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 문제, 한미연합훈련 중단 등 북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소극적 태도 등에 의원들의 질문이 집중됐다.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는 북핵 폐기에 대해 얻은 것 없이 전 영역에 걸쳐 남북교류·화해 분위기에 들떠 있다"며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약속을 안 한 북한이 종전선언, 체제보장 요구, 한미군사훈련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는데 선 북핵폐기 이후에 평화정착이 가능하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경 한국당 의원도 "(비핵화에 대한) 접점을 찾지 못한 상황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시기상조였다"며 "우리 정부 전체가 이런 기조로 가면 안 된다. 모두 무지개를 보고 갈 때 낭떠러지를 걱정할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북한 여종업원들의 집단 탈북 문제와 관련된 질문도 이어졌다. "류경식당 종업원들이 자유의사로 (한국에) 들어왔는가"라는 천 의원의 질문에 조 장관이 "그렇게 통보받았다"고 답하자 천 의원은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종업원들은) 동남아에서 식당 영업하는 줄 알고 왔다고 말했다. 사실이라면 심각한 문제다. 국격을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류경식당(탈북 종업원) 문제는 심각하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기자회견을 한 이후 통일부 대변인이 '적법하게 입국했다'고 했지만 이제 그냥 덮어서 덮일 일이 아니라고 본다"며 "지배인을 비롯한 일부 종업원들이 통일부를 방문해 (북한 송환을) 호소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