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환의 과학세상] (659) 향초와 방향제는 실내오염 주범

이덕환 서강대 과학커뮤니케이션 교수 탄소문화원장

  •  
  • 입력: 2018-07-23 18: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덕환의 과학세상] (659) 향초와 방향제는 실내오염 주범
이덕환 서강대 과학커뮤니케이션 교수 탄소문화원장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생활화학제품의 종류와 양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생활화학제품을 현명하게 사용하면 일상생활을 더욱 깨끗하고, 쾌적하게 만들 수 있다. 퀴퀴한 냄새를 제거해주는 향초와 방향제도 그런 제품이다. 해마다 향기 제품의 소비가 10퍼센트씩 늘어나고 있다. 물론 뜻하지 않은 사고도 일어난다. 올해만 해도 향초에 의한 화재가 11건이나 일어났다. 방향제의 잘못된 사용으로 발생하는 피해도 적지 않을 것이다.

향초(아로마 캔들)와 방향제는 향기 물질을 이용해서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만들어주는 제품이다. 특히 환기가 쉽지 않은 실내에서 비교적 간단하게 악취 문제를 해결해준다. 그러나 향초나 방향제가 실내의 나쁜 냄새를 완전히 해결해주는 기적의 제품은 아니다. 단순히 강한 향기(아로마)를 이용해서 사람들이 나쁜 냄새를 인식하지 못하도록 만들어줄 뿐이다. 악취의 원인이 되는 물질은 여전히 실내에 남아있게 된다.

악취는 대부분 실내에 곰팡이가 피거나, 부패가 진행되는 경우에 발생한다. 물론 악취가 외부에서 유입될 수도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 불쾌감은 더욱 심각해진다. 심한 악취가 단순히 삶의 질을 떨어드리는 정도가 아니라 건강을 해치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 곰팡이나 부패에서 발생하는 악취는 특별히 조심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실내의 악취는 반드시 원인을 찾아내서 완벽하게 해결을 해야만 한다.

악취의 원인을 확실하게 제거하거나 지속적으로 환기를 시키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향초나 방향제는 어쩔 수 없는 경우에 제한적이고 일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임시방편일 뿐이다. 그나마도 너무 자주, 너무 오래 사용하면 반드시 문제가 생긴다. 특히 호흡기·눈·피부에 부담이 된다. 그래서 향초를 장시간 켜두거나, 방향제를 지속적으로 방출하는 자동 분무장치는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 향초나 방향제에 의한 공기 오염도 경계해야 한다는 뜻이다.

향초에서는 방출되는 향기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광고는 크게 믿을 것이 아니다. 식물의 꽃이나 열매에서 방출되는 아로마가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특히 불안한 마음을 진정시키는 등의 심리적 효능을 확인했다는 학술논문은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렇다고 누구에게나 반드시 효능이 있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의약품이 그렇듯이 아로마의 경우에도 개인적인 취향이나 건강 상태에 따라 효능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체질적으로 아로마에 심한 거부감을 나타내는 사람도 있다.

향초나 방향제에 사용하는 향기 물질이 천연인지 또는 인공인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천연 향기 물질이라고 모두 안전하고, 인공적으로 합성한 물질이라고 반드시 인체에 독성을 나타낸다는 주장은 과학적으로 아무 근거가 없는 엉터리 주장이다. 천연 향기 물질에 대해서도 심한 알레르기(과민) 반응을 보이는 소비자가 있다. 자신에게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은 향기 제품을 적절하게 선택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뜻이다.

향초나 방향제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반드시 주의해야 할 문제는 또 있다. 향초를 연소시키는 과정에서 파라핀이 불완전 연소돼 발생하는 미세·초미세 먼지의 양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향초의 심지가 지나치게 길어지면 눈에 보일 정도로 검은 그을음이 발생하기도 한다. 파라핀이나 향기 물질이 높은 온도에서 분해되어 만들어지는 독성 오염 물질도 있다. 방향제의 경우에는 향기 물질을 녹이기 위해 사용하는 휘발성 유기용매(VOC)가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좁은 자동차에서 사용하는 방향제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향초의 경우에는 화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아무도 없는 실내에 향초를 켜둔 상태로 장시간 방치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절대 금물이다. 향초에 사용하는 유리나 플라스틱 재질의 일회용 싸구려 용기는 결코 믿을 것이 될 수 없다. 향초 불꽃의 열에 의해 쉽게 깨지거나 심하게 변형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용기가 깨지거나, 용기에 균열이 생겨서 열에 녹은 파라핀이 외부로 흘러나오면 심각한 화재로 번질 수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