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전혀 기색없었는데…" 갑작스런 비보에 침통한 정치권

국회내 각종 악재 '후폭풍' 촉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투신 사망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하자 정치권은 안타까움과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노 의원과 함께 최근 3박 5일간 미국을 다녀온 여야 원내대표들의 충격은 더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너무 충격을 받았다. 방미 일정 중에 전혀 어떤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갖지 않았다. 노 원내대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해 온몸을 던져 일해온 정치인인데 너무나 아까운 분을 잃었다"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너무 마음이 아프고 충격적이다. 내가 일정이 많아서 하루 앞당겨 한국에 들어오면서 귀국 전날 밤 미안한 마음에 술을 한잔 샀는데, 홍 원내대표까지 서로 밤늦도록 노동운동 이야기를 회고하며 아주 즐겁게 마셨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미국에서 전혀 그런 기색이 보이지 않았는데 굉장히 큰 충격이다"며 "(귀국 전날 밤 모두 함께 술을 마실 때) 옛날에 노동운동을 했던 이야기를 했고, 노회찬·홍영표·김성태 세 명이 용접공 면허가 있다는 그런 이야기를 했었다. 어제까지 같이 활동했는데 너무 충격이고 안타깝다"고 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충격이고 너무 안타깝다. 미국에서 전혀 평상시와 다른 모습을 못 봤다. 같이 교섭단체를 했던 입장에서 청천벽력이고, 정치발전에서 큰 역할이 기대됐던 분"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한국당 혁신비대위원장이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조배숙 평화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내내 무거운 분위기가 흘렀다. 조 대표는 "노 원내대표님이 철저하게 조사받겠다고 했는데 그런 극단적 선택을 하신 것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토론회에서 비보를 접했는데 너무 가슴이 아프다. 우리 정치가 이렇게 비극적일까, 이런 정치가 해결될 수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들고 여러 가지로 답답하다"고 했다.

노 원내대표의 사망으로 여야 정치권이 받은 충격과는 별개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평화정의모임)은 교섭단체 지위 상실이라는, 현실적인 고민을 떠안게 됐다. 노 원내대표의 사망으로 평화정의모임 소속 의원은 19명으로 줄어들게 됐다. 국회법상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서는 20명 이상의 의원이 필요하다. 국고보조금 삭감 등 경제적인 문제는 물론 교섭단체 지위 상실에 따른 국회 내 영향력 감소 등 각종 악재가 뒤따르게 된다. 특히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맡은 간사직을 내려놓게 돼 의사일정 조정, 국무위원 출석요구, 본회의·위원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시간 조정에 영향력을 미칠 수 없게 된다. 상임위 법안소위·전체회의에 쟁점법안을 비롯한 각종 법안을 상정하는 것에도 관여할 수도 없다.

이른바 '드루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수사도 방향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일단 특검팀은 노 의원에 대한 수사를 잠정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특검팀이 앞으로 김경수 경남지사를 겨냥한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편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됐던 도모 변호사의 소환 조사 계획을 취소하고 수사 방향을 재설정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