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소환조사 초읽기 들어가자 심리적 중압감 못 이긴듯

극단적인 선택 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호승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것은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이른바 '드루킹' 수사가 조여오자 압박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드루킹 사건과 노 원내대표의 관계는 경찰이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계좌추적 과정에서 드러나 알려졌다.

경찰은 연간 10억 원이 넘는 경공모 운영비의 조달 과정을 수사하면서 2016년 3월 경공모가 5000만원을 인출해 노 원내대표에게 전달한 정황이 담긴 회계장부, 메신저 채팅 내역을 파악했다. 경찰은 일부 경공모 회원들이 실제 금품 전달에 관여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하지만 경찰은 검찰로부터 당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의 수사 기록을 확보하지 못해 노 원내대표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지 못하고 사건을 특검에 넘겼다.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특검법상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으로 분류하고 수사에 나섰다. 노 원내대표는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특검팀은 금품 전달을 기획한 드루킹 최측근 도모(61) 변호사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영장을 기각했다. 하지만 특검팀은 금품 전달 자체를 입증할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며 수사를 계속했다.

법조계에서는 특검팀의 수사로 심리적 압박이 가중되고, 특검의 소환 조사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노 원내대표가 심리적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노 원내대표의 사망으로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사를 잠정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노 원내대표가 2016년 3월 경공모의 '아지트'인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은 자리에서 2000만원을 받고, 노 원내대표 부인의 운전기사를 통해 3000만원을 추가로 전달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