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행안장관 "노회찬 별세, 한국 정치에 너무나 큰 손실"

김 장관, 23일 페이스북서 애도
"진보가 얼마나 온유하고 품이 넓은지 보여준 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부겸 행안장관 "노회찬 별세, 한국 정치에 너무나 큰 손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의원들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사망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 대해 "진보가 얼마나 온유하고 품이 넓은지 보여줬던 분"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빈자리'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오늘 아침 비보를 접하고 머리가 한순간 하얘졌다"며 "한국 정치에 너무나 큰 손실"이라고 적었다.

김 장관은 "저에게 노회찬 의원은 '유연한 정치인'이었다"라고 회고했다.

김 장관은 "노동자가 인간다운 대접을 받는 나라, 진보가 가치로서만이 아니라 현실을 바꿀 구체적 힘이 되는 정치, 무던히 애를 쓰지만 결코 쉽지 않은 우리 세대의 과제였다"면서 "그런데 왜 그걸 남은 우리한테만 맡기고 저렇게 가버리시는지 정말 비통하다"라고 적었다.

김 장관은 이날 공식 조문 개시 시간인 오후 5시에 앞서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