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통’ 감도는 노회찬 빈소…정치인 등 조문객 발길 이어져

여·야당 원내대표 등 조문객 행렬
5일간 정의당장·상임장례위원장에 이정미 대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통’ 감도는 노회찬 빈소…정치인 등 조문객 발길 이어져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털 댓글조작 사건으로 수사받는 드루킹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다 투신해 숨진 고 정의당 노회찬 의원의 빈소에는 23일 오후부터 정계 인사를 비롯한 조문객들의 발길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이정미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의원 5명은 노 의원의 별세가 확인되자마자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을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긴급회의를 열어 장례절차를 논의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은 공식 조문 개시 시간인 오후 5시에 앞서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전날인 22일까지 노 의원과 함께 미국에 다녀온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오후 6시께 검은 양복과 넥타이의 상복 차림을 한 채 무거운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조문 후 "(자신의) 어려운 처지에도 불구하고 국가 안보와 국익을 위해 마지막 순간 미국에서 최선을 다하신 고인의 모습을 모두 잊을 수가 없다"며 "특히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랑 저랑 노동운동 이야기하면서 상당히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 갑자기 비보를 접해 충격"이라고 밝혔다.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했던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도 "미국에서도 옆자리에 앉으면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눴는데 방미 일정 관련된 것 외에는 본인 이야기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며 "그러한 낌새를 전혀 알아챌 수가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앞서 빈소를 찾아 한국 진보 담론을 앞장서서 이끈 노 의원의 생전 삶을 기렸다.

문 의장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끼고, 엄청난 충격이다"며 "노 의원은 항상 시대를 선구했고, 그리고 진보정치의 상징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 의원은 정치의 본질이 망가진 자, 없는 자, 슬픈 자, 억압받는 자에 서야 된다고 생각했던 정의로운 사람이었다"며 "우리 모두의 기억 속에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 평화당 조배숙 대표, 민주당 박홍근·홍익표·강병원·진선미 의원,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 방송인 김구라 등이 조문했다.

정의당은 이날 최석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노 의원의 장례식을 5일간 정의당장으로 치르고, 상임장례위원장으로 이정미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 의원의 유서 1통도 공개했다.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