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섬유공장서 화재 발생해 1350여㎡ 태운 뒤 진화…인명피해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주 섬유공장서 화재 발생해 1350여㎡ 태운 뒤 진화…인명피해 없어
<연합뉴스>

양주의 한 섬유공장에서 불이나 건물 절반 이상을 태우고 진화됐다.

23일 오전 5시 3분께 경기도 양주시 남면에 있는 공업단지 내 한 섬유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3층짜리 건물 2700여㎡ 중 1350여㎡를 태운 뒤 1시간 50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 당시 공장에는 직원 7명이 있었으나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26대와 소방관 61명을 동원해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공장 내 가연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곳은 공장 밀집지역으로 연소 확대가 우려됐으나 다행히 인접 공장으로 불길이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화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