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운전자 전남대병원 응급실 돌진해 1명 경상...운전 미숙에 사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0대 운전자 전남대병원 응급실 돌진해 1명 경상...운전 미숙에 사고
23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전남대 병원 응급의료센터로 70대 운전자가 몰던 그랜저 승용차가 돌진해 환자 이송 업무를 담당하던 관계자 1명이 부상당했다. <연합뉴스>

70대 운전자가 병원 응급실로 돌진해 건물 옆에서 환자 이송 준비 중이던 구급차 운전자가 경상을 입었다.

23일 오전 7시 55분께 광주 동구 전남대학병원 응급실로 그랜저 차량이 돌진했다.

이 사고로 응급실 옆에서 환자를 이송하려고 대기하던 사설 구급차 운전자가 차에 치여 경상을 입었다.

차량은 응급실 유리 현관문을 들이받고 멈춰 섰다.

운전자 A씨(76)는 신장 투석을 받기 위해 차량을 운전해 병원을 찾았다가 사고를 냈다.

A씨는 경찰에게 "차량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은 것 같다"며 "운전미숙으로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병원에서 신장 투석을 마치는 대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