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더위 가장 심한 `대서` 한낮 최고 37도...오존 `나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 날씨> 더위 가장 심한 `대서` 한낮 최고 37도...오존 `나쁨`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는 23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가끔 구름이 많겠다고 예보했다.<케이웨더 홈페이지 캡처>

절기상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대서(大暑)'인 23일은 한낮 최고기온이 최고 37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3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가끔 구름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8도, 낮 최고기온은 33~37도로 예상된다. 전국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4~7도 높은 35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이가운데 중국 상하이 북북동쪽 80㎞ 부근 상산에서 북서진하고 있는 제10호 태풍 '암필(AMPIL)'에 동반된 덥고 습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됨에 따라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열대야 발생 지역은 더욱 확대되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춘천 25도, 대전 27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춘천 35도, 대전 35도, 대구 37도, 부산 34도, 전주 35도, 광주 36도다.

제10호 태풍 '암필(AMPIL)'은 22일 오후 3시 기준 중국 상하이 북북동쪽 약 80㎞ 부근 육상에서 시속 34㎞로 북서진하고 있다. 23일 오후 3시쯤에는 중국 칭다오 서남서쪽 약 210㎞ 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태풍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제주도 북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해상과 서해남부 먼바다, 남해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23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 에어가드 K 공기지능센터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는 전국의 대기 순환이 원활해 미세먼지(PM10, PM2.5) 농도는 전국 '보통' 단계가 되겠다.

하지만 자외선 지수는 전국이 구름많은 날씨를 보이겠으나, 강한 일사가 구름사이로 통과하면서 전국 '매우 나쁨' 단계가 되겠다. 일 최고 오존농도는 광화학 반응을 통해 생성되는 오존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은 '나쁨' 단계가 되겠고, 남부지방은 생성되는 오존의 양이 많지 않아 '보통' 단계가 되겠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