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00대 기업 중 111곳 차지

10년 전 3배 달해… 미 126곳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이 선정하는 세계 500대 기업에 중국기업(홍콩 포함)이 111곳이나 올랐다.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22일 중신망 등에 따르면 포춘 500대 기업에 중국 기업은 작년에 비해 5개사가 늘어 111곳을 기록했다.

미국의 126개 이어 두 번째다. 3위인 일본 기업 53개사와는 두 배 이상 차이로 앞선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이 같은 숫자는 10년 전인 2008년 29곳에 비하면 세 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라고 보도했다. 미국 월마트가 5년 연속 세계 최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2위부터 4위까지 중국 국가전망공사(SGCC), 시노펙(중국석유화공), 페트로차이나(중국석유)가 나란히 뒤를 이었다.

중국 매체들은 내년이나 내후년께 미국을 넘어 중국이 글로벌 500강 기업을 가장 많이 보유한 국가가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가장 성장이 빠른 10대 기업도 중국이 8곳이나 차지했다. 중국 국가에너지투자그룹이 175계단이나 상승한 101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알리바바(300위)는 162계단, 텐센트(331위)는 147계단의 순위 상승을 이뤘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