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페북·트위터·MS,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

플랫폼간 사진 등 옮길 수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거대 IT(정보기술) 기업인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공동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21일(현지시간) 미 IT매체들에 따르면 '데이터 전송 프로젝트(DTP)'로 이름 붙여진 이 사업은 온라인에 오픈 소스의 휴대용 데이터 플랫폼을 만들어 사용자들이 하나의 독점적인 플랫폼에서 다른 플랫폼으로 손쉽게 정보를 옮길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MS가 기트허브(Github)에 마련된 오픈 소스 저장공간에 정보를 옮겨올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구글 프로덕트 매니저 그레그 페어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브라이언 윌러드는 "사진, 메일, 연락처, 캘린더, 과제 등 여러 정보 수준에서 데이터 전송을 돕는 프로토타입"이라며 "구글, MS, 트위터, 플리커, 인스타그램, 리멤버 더 밀크, 스머그머그 등에서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사용 가능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