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 백혈병` 중재 수용…이재용 상생 결단에 10년 갈등 종지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반도체 백혈병` 중재 수용…이재용 상생 결단에 10년 갈등 종지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와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이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0년 넘게 이어져 오던 양측의 갈등이 마침내 마침표를 찍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재계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상생과 사회적 합의에 대한 의지의 반영이 이번 진전에 큰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가 최근 내놓은 공개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전날 통보했다. 반올림도 같은 날 '조정위의 제안에 동의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정위원회는 지난 18일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2차 조정을 위한 공개 제안서'를 각각 발송했다. 조정위는 제안서에서 "지금까지 해왔던 조정 방식이 아닌 중재 방식을 제안했다"며 "중재 방식은 위원회가 양 당사자의 주장을 듣고 결론에 해당하는 중재 결정을 하면 양측이 이를 반드시 따라야 하는 일종의 강제조정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쪽이라도 이를 거부할 경우 더는 활동을 이어갈 수 없다는 '배수의 진'을 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이르면 2개월 뒤에 나올 중재안의 내용과 관계없이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전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앞에서 1000일 이상 농성을 벌여온 반올림 측도 조정위원회가 사실상 '최후 통보'를 해온 데 대해 수용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사실상 '타결 선언'만 앞두게 됐다.

중재위원회가 정리할 '제2차 조정 최종 중재안'에는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와 사회공헌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삼성전자의 중재안 수용은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재용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석방 이후 삼성에 대한 국민적 신뢰 회복 방안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부회장이 10년 이상 끌어오고 있는 해묵은 난제를 사회적 합의로 풀겠다고 결심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조정위원회는 양측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오는 10월까지 반올림 피해자 보상을 모두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직원 황유미 씨의 백혈병 사망이 계기가 된 '10년 분쟁'은 완전히 마무리된다.

재계 관계자는 "최종 결론을 지켜봐야 하겠지만, 조정위원회가 '마지막 카드'를 제시한 게 해결의 돌파구가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조정위의 중재안을 거부할 경우 사회적 비난을 감당해야 하는 만큼,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삼성, `반도체 백혈병` 중재 수용…이재용 상생 결단에 10년 갈등 종지부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 이후 활동 계획. <조정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