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감당 못해… 영세기업 53% 감원 계획

중기중앙회 사업주 300명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저임금 감당 못해… 영세기업 53% 감원 계획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의견 조사 결과<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인 대다수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감당하기 어려워 직원 수를 줄일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영세한 유통·서비스업 사업주 등 자영업자·소상인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의견조사'에서 올해보다 10.9% 인상된 내년도 최저임금(시간당 8350원)을 '감내하기 어렵다'고 말한 응답자 비율이 74.7%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작년과 비교해 올 상반기 매출 악화 등으로 경영위기에 처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75.3%에 이르고 '양호'하다는 답변은 2.3%에 그쳤다. 상반기 경영 위기 상황이라고 응답한 업자 중 월매출이 2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는 44.2%로 나타났다.

경영위기의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판매) 부진'(61.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가중(57.5%), 경쟁 심화(30.1%), 재료비 인상(29.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대응방안으로 규모와 업종에 상관없이 직원 축소(53.1%)를 가장 많이 제시했다. 메뉴개발·비용절감 등 시장친화 노력(29.2%), 가격 인상(13.3%), 근로시간 단축(11.5%), 사업 포기 고려(11.5%) 등도 언급됐다.

근무시간이 작년과 달라진 자영업자·소상인 중 '근무시간이 늘었다'는 응답이 83.9%에 달했다. 이는 노동강도가 대체로 세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보완세제대책, 임대료 억제를 위한 임대차보호법 개정 등을 추진하고 최저임금의 업종별·규모별 구분적용도 제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