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유엔 회원국에 "전면적 대북제재 이행" 촉구

  •  
  • 입력: 2018-07-21 10:3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유엔 회원국에 대북제재의 완전한 이행이 핵심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을 대상으로 한 한미 공동브리핑이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유엔안보리는 최종적이고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위해 일치단결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이 유엔 내에서 왕따국가의 지위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거기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전면적 제재 이행이 요구될 것"이라며 유엔 회원국들을 상대로 엄격한 대북 경제적 제재 및 평양의 핵 프로그램 해체 압박 유지를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북한이 유엔 제재를 위반, 석유제품을 불법적으로 밀수하고 있으며 밀수를 포함한 유엔 제재 위반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약속했다. 우리는 그가 전 세계에 한 약속을 이행하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서 이사국을 대상으로 한 비공개 브리핑에서 "우리는(북한의) 구체적인 행위와 구체적인 조치를 필요로 한다. 그런 연후에야 (제재 완화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유엔 대북제재위 의장인 카렐 판 오스테롬 주유엔 네덜란드 대사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구체적 조치'에 대해 부연을 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오스테롬 대사는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날 브리핑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정치적 메시지는 계속되고 있다"는 것과 "그(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의) 달성을 위해선 제재의 전면적 이행이 전적으로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오스테롬 대사는 "지금까지의 회담에서 진전이 있었다는 것, 그리고 관여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명백하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북한) 현지에서의 구체적인 조치들과 행위들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열린 각료회의에서도 북한의 비핵화까지는 일정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그사이 제재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유엔 회원국에 "전면적 대북제재 이행" 촉구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열린 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