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수면 위로 올라온 이해찬…민주당 당 대표 출사표

이해찬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 정부 뒷받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미경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랜 침묵을 깨고 당권 도전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 7선 중진인 이 의원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강력한 리더십과 유연한 협상력 그리고 최고의 협치로 일 잘하는 여당, 성과 있는 국회를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 2년간 집권당을 끌고 나갈 당 대표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와 시대에 대한 강력한 책임감"이라며 "2020년 총선에서도 압도적 승리가 절실하다. 최소한 이번 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재집권에 무한 책임을 지고 자신을 던질 사람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튼튼하게 뒷받침하겠다"며 "한반도 평화의 기운을 북돋워 동북아 평화체제의 일익을 담당하고, 2020년 총선의 압도적 승리로 재집권의 기반을 닦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민주당 혁신과 관련해 "유능한 정책 역량과 합리적이고 현대적인 시스템 정당이 돼야 한다"며 "무엇보다 유능하고 깨끗한 인물, 당원이 인정하고 국민이 원하는 인재들을 당의 공직 후보로 추천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유력한 당권주자로 거론됐으나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 이 의원은 "당의 한 중진으로 당과 정부에 기여해도 되지 않을까 수없이 자문했다"며 "그 결과 제가 하고 싶고 말고 문제가 아니라, 제가 아직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알았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민주당은 20~21일 동안 전당대회 후보 접수를 받은 뒤 26일 예비경선(컷오프)을 거쳐 최종 후보 3명을 추릴 예정이다. 이 의원 외에 이종걸(5선)·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 등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드디어 수면 위로 올라온 이해찬…민주당 당 대표 출사표
이해찬 민주당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