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잠정합의했다.

현대차 노사는 20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21차 교섭에서 임금 인상안을 포함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격려금 250%+28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이다.

노사는 이날 심야근로 단축에도 합의했다. 내년 1월7일부터는 2조 근로자의 심야 근로시간 20분을 단축해 오전 12시10분에 일을 마친다는 내용이다. 현재 현대차는 1조 근로자가 오전 6시45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식사시간 40분 포함) 8시간5분, 2조 근로자가 오후 3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2시30분까지(식사시간 40분 포함) 8시간20분동안 근무하는 '주간연속2교대제'를 시행하고 있다.

또 노사는 근무시간 단축으로 발생한 생산물량 감소분을 만회하기 위해 라인별 시간당 생산 대수(UPH)를 0.5대 늘리기로 했다.

노조는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를 다음 주에 진행할 예정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