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산 수입품 전액인 5000억 달러어치에 관세부과 준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미국으로 수입되는 모든 중국 상품에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다며 중국과의 무역 마찰이 악화하는 것을 마다치 않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녹화된 미국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지난해 중국산 수입품이 약 500 빌리언 달러(5000억 달러)인 점을 언급하며 "난 500까지 갈 준비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고 AFP 등 외신이 20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CNBC는 "중국이 보복관세로 대응한다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더해 추가로 5000억 달러어치에 관세를 매기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정치 때문이 아니라 우리나라를 위해 바른 일을 하려고 이렇게 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오랫동안 중국에 뜯겨왔다"라고도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