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킨텍스 바로 옆 `일산 대방디엠시티` 복합 대단지 상업시설 들어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산 킨텍스 바로 옆 `일산 대방디엠시티` 복합 대단지 상업시설 들어서
최근 일산 킨텍스전시장 바로 옆 입지에 대방건설의 '대방디엠시티' 상업시설이 들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지면적 12,476.30㎡, 지하4층~지상49층 복합 대단지 상업시설 규모로 오피스텔과 오피스가 함께 들어선다. 주거형 오피스텔 3개동 804실과 오피스 1개동 188실이며, 분양은 이미 완료됐다.

현재 분양에 돌입한 상업시설은 10,102.09㎡며, 서울 주요 업무지구와의 교통이 호전되는 입지에 자리해 분양에 훈풍이 불고 있다. 또한 약 1,000세대에 달하는 오피스텔과 오피스라는 자체적인 고정수요를 확보한 상가로 상승률이 두드러진다.

실제로 '대방디엠시티' 상업시설이 자리하는 킨텍스 일대는 경기북부 최대의 광역중심상권으로 떠오르고 있다. 향후 일산신도시의 새로운 중심상권 대체에 대한 기대감까지 이어지며, 상가분양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일산 킨텍스 권역 내 GTX A노선의 사업자가 신한은행 컨소시엄으로 확정되며 일산 킨텍스 주변의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2023년 개통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이 개통되면 향후 일산~서울역 13분, 동탄~삼성 19분만에 이동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개발에 따른 수혜효과는 물론 대방디엠시티는 킨텍스를 비롯해 일산의 대표 쇼핑시설인 현대백화점이 가깝게 들어서 풍부한 유동인구를 자연스럽게 확보 가능하다.

바로 옆에 있는 킨텍스는 우리나라 최대의 전시관으로 연간 500만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현대백화점은 연간 200만명의 이용객이 오가는 곳이다. 이 두 곳만 해도 연 700만명 이상의 유동고객이 지나는 입지에 들어선 상가로 상당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분양관계자는 "신도시 of 신도시로 불리는 킨텍스는 기 공급된 아파트, 오피스텔, 상업시설 등 모든 상품들이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돼있을 정도로 인기가 매우 높은 지역이다"며 "이번 대방 디엠시티 상업시설 분양 역시 벌써2층은 분양이 완료되었으며, 1층도 남은 물량이 얼마되지 않아 투자자 및 일반인들의 분양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산 대방디엠시티 시행, 시공은 공격적인 사업확장으로 건설업계의 신흥강자로 떠오르는 대방건설이 직접 참여해 높은 신뢰도를 자랑하고 있다.

한편, 분양가, 청약방법 등 분양에 관한 상담 및 일정은 일산서구 대화동 현장에 마련된 홍보관으로 문의하면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