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틀니, "무치악 환자들에게 적합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플란트틀니, "무치악 환자들에게 적합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치아의 손실이 일어나면 보편적으로 인공치아 중 하나인 틀니 혹은 임플란트 시술을 통해 자연치아를 대체한다. 틀니는 구강 전체의 구조에 맞춰서 제작하며, 상실한 치아 기능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틀니를 사용할 경우 잘 빠질 수 있고 원래 치아만큼 사용하기에는 불편한 점이 많아 임플란트를 하는 게 더 편리하다는 의견이 많다.

문제는 치아가 다 빠졌을 때, 임플란트로 전체 치아를 대체하려고 하면 비용적인 부담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한 나이라 해도 개수 제한이 있으며, 아무리 임플란트를 저렴한 것으로 사용한다 해도 모든 치아를 대체하면 비용적인 부담이 많이 들게 된다.

또한 고령의 환자들의 경우 잇몸 상태가 좋지 않으면 임플란트 식립 자체가 되지 않으며, 고혈압이나 당뇨 등의 지병이 심한 경우 시술 자체가 불가능하다. 물론 뼈이식을 하거나 치주치료 후 식립할 수 있으나, 역시 그에 대한 비용 부담까지 짊어져야 하므로 선뜻 치료하기가 쉽진 않다. 따라서 치아가 거의 없거나 무치악 환자들의 경우 전체 틀니 또는 부분 틀니를 시술 받는 경우가 일반적이었다.

임플란트틀니는 2~4개 정도 최소한의 임플란트만을 식립하고 그 위에 탈부착 가능한 틀니를 고정하는 것으로, 부분틀니와 비슷하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그보다 저작력과 고정력이 좋아 갑자기 빠질 우려가 없고, 식사시에도 훨씬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틀니의 부작용 중 하나인 잇몸 눌림이 없어 통증이 덜하고, 흔들림 또한 없다.

강남런던치과 이창규 원장은 " 임플란트틀니는 말 그대로 임플란트와 틀니의 장점을 결합한 형태로 저작력과 유지력을 동시에 해결하면서 비용적인 부담도 동시에 덜 수 있는 합리적인 치료" 라며 " 무치악 환자들의 경우 임플란트틀니를 통해 임플란트를 최소한으로만 식립하고 틀니를 활용해서 비용 부담을 줄이고 사용감을 높이는 것이 효율적일 수 있다" 고 설명했다.

이어 " 다만 성공적인 임플란트틀니 식립을 위해서는 환자 구강구조에 맞는 식립점 설계와 틀니 형태 설계 및 시술이 중요하다" 고 덧붙였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