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정부 뒷받침"…당권 출마선언

"중진으로서 수 없이 자문…아직 당과 문재인정부 위해 할 일 있다"

  •  
  • 입력: 2018-07-20 17:5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해찬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정부 뒷받침"…당권 출마선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7선)이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7선) 의원은 20일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당권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강력한 리더십과 유연한 협상력 그리고 최고의 협치로 일 잘하는 여당, 성과 있는 국회를 만들어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 2년간 집권당을 끌고 나갈 당대표에게 가장 요구되는 것은 문재인정부와 시대에 대한 강력한 책임감"이라며 "2020년 총선의 압도적 승리가 너무나 절실하기에 최소한 이번 당대표는 문재인정부의 성공과 재집권에 무한 책임을 지고 자신을 던질 사람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튼튼하게 뒷받침하겠다"며 "한반도 평화의 기운을 북돋워 동북아 평화체제의 일익을 담당하고, 2020년 총선의 압도적 승리로 재집권의 기반을 닦겠다"고 약속했다.

이 의원은 또 "문재인정부는, 민주당은, 우리 국민 모두는 '헬조선'을 '드림 코리아'로 바꾸어 내야 하는 시대적 책임 앞에 서 있다"며 "저를 민주당과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위해 바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의 변화를 강조하면서 "유능한 정책 역량과 합리적이고 현대적인 시스템 정당이 돼야 한다"며 "무엇보다 유능하고 깨끗한 인물, 당원이 인정하고 국민이 원하는 인재들을 당의 공직 후보로 추천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기까지 장고를 거듭한 것과 관련해선 "당의 한 중진으로 당과 정부에 기여해도 되지 않을까 수없이 자문했다"며 "그 결과 제가 하고 싶고 말고 문제가 아니라, 제가 아직 민주당과 문재인정부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알았다"고 했다.

노무현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이 의원의 출마 결정으로 민주당의 '8·25 전국대의원대회'의 당권경쟁 대진표가 최종 완성됐다.

이 의원은 26일 치러질 예비경선에서 이종걸(5선)·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 등 최소 8명이 '컷오프 3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