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 폭염에 이어 오존주의보 발령...실외활동 자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전역 폭염에 이어 오존주의보 발령...실외활동 자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34도가 넘는 서울에 강서·구로·영등포·관악구 등 서남권을 제외한 구역인 전역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20일 오후 2시를 기해 서울 도심·동북·동남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어 오후 3시 기준으로 은평·서대문·마포가 포함된 서북권에도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들 지역의 오존 농도는 도심권 0.126ppm(중구), 동북권 0.121ppm(동대문구), 동남권 0.121ppm(서초구), 0.124ppm(은평구)로 측정됐다.

서울시는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발령한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서울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시민에게 권고하고 있다. 또 다음날 오존 예보가 '나쁨'이면 대기배출사업장(1∼3종)을 대상으로 오후 2∼4시 가동률 조정을 권고한다.

오존주의보 문자 알리미 서비스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cleanair.seoul.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인터넷 신청이 어려운 시민을 위해 전화(☎ 02-3789-8701) 신청도 받는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