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박민영, 걸크러쉬 "부회장님 사랑하니까 남겠습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비서` 박민영, 걸크러쉬 "부회장님 사랑하니까 남겠습니다"


'김비서' 박민영이 '사랑과 일' 모두를 잡았다.

19일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 14회에서 미소는 그토록 염원했던 진정한 자신의 인생을 찾았다. 바로 9년 동안 지켜온 영준 옆자리를 비서이자 연인으로 계속 지키기로 한 것.

미소는 자신의 퇴사일이 일주일 남짓 남았다는 사실을 다시금 상기했다. 앞서 영준의 끈질긴 설득에도 퇴사에 대한 굳은 의지를 보여줬던 미소였지만, 홀로 업무를 처리하는 영준을 바라보는 그의 눈빛에서 깊은 고민이 묻어 나왔다.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 역시 과연 미소가 9년 동안 몸담았던 회사를 떠날 것인지 궁금증을 내비쳤다.

그런 가운데, 미소와 영준의 달콤한 사랑은 더욱 무르익어 갔다. 미소는 영준과 유미(정유미 분)가개업한 식당에 방문했다. 미소는 생각보다 가까운 영준과 유미의 사이를 지켜보자 자신도 모르게 질투를 내비쳤고, "이거 좀 따주세요 오빠"라며 귀여운 애교로 영준의 애간장을 사르르 녹이기도.

이어 경쟁사로부터 노트북 디자인을 표절 당하는 뜻밖의 위기에도 미소는 당황하지 않고 부속실을 진두지휘하며 현명하게 후속 대응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소는 영준을 보좌하는 비서 업무가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일이자 '김미소'로 가장 빛날 수 있는 순간임을 깨달았다. 이에 미소는 영준에게 "저 회사 그만두지 않으려구요. 부회장님을 사랑하니까 곁에 남고 싶습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렇듯 사랑과 일 모두 잡은 미소는 진정한 능력자로 걸크러쉬 매력을 발산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