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가주의적` 비판에… 청 "정책경쟁 노력해 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병준 `국가주의적` 비판에… 청 "정책경쟁 노력해 달라"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원장(왼쪽)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인사차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대통령 문재인 이라고 적힌 취임'난'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호승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청와대가 김 위원장의 '국가주의적' 발언을 놓고 가벼운 마찰을 빚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19일 김 위원장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김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국가주의적'이라고 한 것에 대해 "어떤 의미로 국가주의라는 단어를 사용했는지 모르겠다"며 "정책적 비판으로 이해하고 내용을 파악해보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초·중·고교 내 커피자판기 금지 입법 등을 예로 들어 노무현 정신의 요체인 '자율'에 어긋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었다면 거부권을 행사했을 것이라며 "국가주의적 경향이 (사회) 곳곳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한 수석은 "여야가 다툼보다는 정책경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 김 위원장님도 야당도 언어가 달라져야 하고,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정책적으로 경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수석은 앞서 김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하고 "김 위원장은 지방자치, 분권에 대한 철학·소신이 있으시고 대한민국 분권·자치 발전을 위해 큰 업적을 남겼다"며 "우리 정치도 진보와 보수를 넘어 정책과 가치로 경쟁하는 정치 문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 앉은 데 대해 언제 한 번 이해를 구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제 뜻을 전하게 돼 기쁘다"고 답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