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스트롬 "美, 자동차 관세 부과하면 EU, 대미 보복조치" 경고

  •  
  • 입력: 2018-07-19 22:4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연합(EU)은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면 보복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미 이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한 회의에 참석, 미국이 철강·알루미늄 제품 관세 부과에 이어 자동차에 대해서도 관세를 부과하면 EU는 추가적인 보복조치를 강구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이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자 EU는 오렌지, 청바지, 오토바이 등 미국산 제품에 대해 28억 유로(3조6천억 원 상당)의 보복관세를 부과했다.

말스트롬 집행위원은 "미국이 자동차 관세를 부과하면 매우 불운하게 될 것"이라면서 "EU는 보복조치 리스트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런 것을 미국 측에도 명확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이) 자동차에 대해서도 유사한 조치(관세 부과)를 한다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장클로드 융커 위원장이 오는 25일 미국을 방문, 트럼프 대통령과 무역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이 같은 언급이 나와 주목된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자동차 관세 문제와 관련, 지난주 미국 측에 EU의 자동차 관세를 낮추는 방안을 제안했다.

현재 미국은 EU산 자동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지만, EU는 미국산 자동차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측은 메르켈 총리의 이 같은 타협안에 대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은 이란 핵 합의에 대해 일방적으로 탈퇴를 선언한 뒤 EU의 기업들이 이란과 계속해서 거래할 경우 제재를 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어 또 다른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중국산 제품에 대해 340억 달러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고 중국 측이 이에 반발하면서 미중간에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