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월 10만원 완전무제한…6개월마다 최신폰 교체

기존 기기 반납 6개월마다 제공
가족과 공유 전체 통신비 절감
"3만원대, 보편요금과 상관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T, 월 10만원 완전무제한…6개월마다 최신폰 교체
양맹석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이 18일 서울 중구 을지로 T타워에서 'T플랜'을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국내 이동통신사 1위인 SK텔레콤이 데이터 요금제를 전면 개편한다. SK텔레콤은 장고 끝에 이동통신 3사 중 최고가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내놨다.

18일 SK텔레콤은 서울 중구 T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월정액 10만원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인 '인피니티'를 포함해 월정액 3만3000원부터 10만원까지 5종의 요금제를 출시했다. 인피니티 요금제를 제외한 여타 요금제는 데이터가 일정 GB(기가바이트)를 넘을 시 속도제어를 받는다.

양맹석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인피니티 요금제는 최신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기존 단말기를 반납하는 조건으로 6개월마다 공짜로 제공한다"고 혜택을 소개했다. 이 요금제는 VIP 고객인 헤비유저 대상 요금제다. SK텔레콤은 경쟁사(LG유플러스 8만8000원/KT 8만9000원) 대비 완전 무제한 요금제가 비싼 이유에 대해, 가족(5명까지 가능)과 공유할 수 있는 데이터를 40GB까지 허용한 점을 차별점으로 들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강조하는 고객혜택 부분은 '가족결합(가족간 데이터 공유)'이다. 가족 1명이 패밀리요금제(월정액 7만9000원)를 선택하고 나머지 가족들이 최저요금제(월정액 3만3000원)를 선택하면, 요금은 내리고 데이터는 높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공유 데이터 혜택을 받으려면 가족 중 한 명이 7만원대 이상 요금제를 써야 해 고가 요금제 가입 유도가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이이 대해 SK텔레콤 측은 "공유 수혜 시 나머지 가족은 모두 최저 요금제로 변경 가능해 가족 전체의 통신비가 절감된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기본적으로 월정액 3만3000원(선택약정 20% 적용시 2만원대) 출시는 정부가 추진하는 보편요금제를 염두에 두고 설계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손실을 감수하고 새 요금제를 내놓은 것은 자율경쟁 시장 활성화에 대한 SK텔레콤 측의 의지로 파악된다. 양 그룹장은 "신규 요금제 가입자가 2년 내 1000만 정도가 될 것"이라 면서 "새 요금제 가족결합 활용시 4인 가족 기준 15% 손실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정부와 요금제 인가를 놓고 줄다리기가 길었던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외에 내년에 5G(세대) 이동통신이 상용화되면, 요금제가 변경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아직 상용시점이 정확하지 않다"면서 말을 아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