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중 광저우 합작법인 승인… 대형 OLED 사업 탄력

내년 하반기부터 양산 예정
"글로벌 디스플레이산업 선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D, 중 광저우 합작법인 승인… 대형 OLED 사업 탄력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공장 조감도

[디지털타임스 강해령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중국 정부로부터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합작법인 승인을 받으면서 대형 OLED 사업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고 10일 밝혔다.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자본금 2조6000억원을 비롯해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원이다. 현재 8.5세대(2,200 x 2,500)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광저우 OLED 공장이 완공되면 대형 TV용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하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월 6만장(유리원판 투입 기준) 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월 9만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재 파주 E3, E4 공장에서 월 7만장 규모로 생산중인 캐파를 더하면 2019년 하반기에는 총 월 13만장이 돼 연간 1000만대 제품 출하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기술로 디스플레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OLED의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한국을 제외한 다른 업체들이 양산단계에 진입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광저우 OLED 공장 설립을 계기로 OLED로 경쟁사들과 격차를 확실히 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 판매량은 2013년 20만대였으나, 2017년 170만대 이상으로 증가했고 올해에는 3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형 OLED 판매량 증가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올해 하반기 대형 OLED 사업에서 사상 처음으로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광저우 OLED 공장이 가동하면 LG디스플레이가 증가하는 대형 OLED 패널 수요를 대응하는 데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TV업체들이 OLED 진영에 속속 합류하면서 OLED 패널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중국의 스카이워스, 콩카, 창홍, 일본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유럽의 필립스, 그룬딕, 뢰베, 메츠, 베스텔, 뱅앤올룹슨 등 업체가 OLED TV를 생산하고 있으며, 2018년에도 하이센스가 합류해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중국 정부의 승인 결정을 환영하며, 8.5세대 OLED 공장 건설 및 양산 노하우를 총동원해 최대한 일정을 단축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제품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 함으로써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stro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