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스마트시티 플랫폼 출시

AI·빅데이터로 도시 통합관제
모든 정보수집 연결기능 탁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CNS, 스마트시티 플랫폼 출시
LG CNS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성도. <자료:LG CNS>

LG CNS는 IoT(사물인터넷) 결합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내놓고 본격적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이 회사가 내놓은 '시티허브'(가칭) 플랫폼은 교통·안전·에너지·환경 등 도시 운영에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 관제하는 스마트시티의 심장 역할을 한다. 빌딩·가로등·자동차 등 도시 인프라에서 생성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AI(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로 분석해 교통·안전·에너지·환경 등 영역에서 서비스를 하게 된다.

이 플랫폼은 도시 내 모든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우수한 연결기능을 갖춘 게 특징이다. 사물마다 데이터를 저장하고 통신하는 방법이 다르다 보니 이를 폭넓게 수용하는 통신기능이 중요한데 시티허브는 국제 IoT 표준인 one M2M 뿐만 아니라 물류·제조·유통 등 산업별로 98종의 통신 표준을 지원한다.

데이터를 분석해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AI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것도 강점이다. LG CNS가 개발한 AI 빅데이터 플랫폼 '디에이피(DAP)' 등 신기술을 적용, 각종 데이터를 분석해 도시 정책에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도시·에너지·안전·환경 등 각 영역별로 서비스를 모듈화해 제공한다. 이를 통해 도시의 인구·기후·인프라 상황에 맞춰 빠르고 경제적으로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 LG CNS는 이와 관련,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인증도 획득했다.

이미 시장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12월 국토부의 스마트시티 전략 과제인 세종 5-1생활권국가시범도시 기본구상에도 참여해 스마트시티 모델을 그리고 있다. 4월에는 제주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특화전략 수립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5월에는 해남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사업도 따냈다. LG CNS 관계자는 "통합플랫폼 출시와 인증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술과 경험, 인증까지 3박자를 갖추게 됐다"며 "세계 표준을 이끌 수 있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