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후임 노회찬 인사..."신입생 잘 부탁드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썰전` 유시민 후임 노회찬 인사..."신입생 잘 부탁드린다"


'썰전'에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노회찬 의원이 새로운 진보 논객 패널로 출연했다.

JTBC는 5일 방송되는 썰전에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노회찬 의원이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날 노회찬은 국회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공개와 양승태 전 대법원장 PC 디가우징 논란 등을 주제로 박형준 교수와 첫 설전을 벌인다.

방송에서 김구라가 "(썰전을) 수락하신 이유가 (무엇이냐)"며 첫 녹화에 대한 소감을 묻자, 노회찬은 "김구라 선생과 박 교수님을 믿기 때문에 왔다"라며 "신입생 잘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국회 특활비와 관련해 박형준은 "(내가) 사무총장을 했기 때문에 (당시) 특활비를 처리했었는데 내가 보기에도 (특활비는) 오랜 관행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노회찬은 "관행이었던 건 사실이고 관행은 편한 겁니다. 근데 편하다는 것만으로 이 관행을 유지할거냐"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특활비를) 횡령할게 아니라면, 굳이 기밀로 몰래 쓰고 어디에 썼는지 밝히지 못할 용도가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날을 세워 토론에 열기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노회찬은 지난 달 특활비를 전액 반납하고 특활비 폐지법안 발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노회찬 의원과 함께한 JTBC '썰전'은 5일 밤 11시에 공개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