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350억원 규모 해킹 피해 발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350억원 규모 해킹 피해 발생
서울 중구에 위치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연합뉴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350억원 규모의 해킹 피해를 입었다고 20일 밝혔다.

빗썸은 공지사항을 통해 "새벽 사이에 약 350억원 규모 일부 가상화폐가 탈취당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빗썸은 "현재 유실된 가상화폐는 전부 회사 소유분으로 충당할 예정이며 회원님들의 자산 전량은 안전한 콜드월렛 등에 이동 조치해 보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빗썸은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당분간 거래서비스 외 가상화폐 입출금 서비스 제공을 중단했다.

빗썸 측은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회원님들의 자산 보호를 최고의 목표로 삼고 빠른 시일 내 서비스 재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