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모스크바 `맥주 대란`...모여든 축구팬들에 주류 품귀현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모스크바 `맥주 대란`...모여든 축구팬들에 주류 품귀현상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세계 축구팬이 경기장 안팎에서 엄청난 양의 술을 소비해 개최지 중심인 모스크바에서 '맥주' 품귀 현상이 일고 있다.

AP통신은 20일(한국시간) 월드컵 기간 벌어진 맥주 품귀현상을 전하며 "맥주를 들이켜는 축구 팬들이 모스크바를 싹 말려버릴 지경"이라며 모스크바 크렘린 궁과 붉은 광장 근처 식당은 몰려든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고 보도했다.

한 웨이터는 "모스크바에는 정말 많은 사람이 있고, 그들은 모두 술을 마시고 있다"면서 "가게의 맥주 재고는 거의 바닥났고, 물류 배송도 평소보다 24시간가량 지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세계인의 축제를 맞아 모스크바와 같은 대도시에서 맥주가 부족해진다는 건 상상하기 쉽지 않다.

AP통신은 "지난 10년 동안 러시아는 영업과 광고를 규제하면서 맥주 판매량이 3분의 1 가까이 줄었다"며 "주류 회사들은 올해 월드컵으로 맥주 소비가 대폭 늘어날 것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모스크바의 주류 회사들은 운반 트럭으로 쉴 새 없이 맥주와 보드카, 위스키를 실어 나르며 '월드컵 특수'를 누리는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