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도박사들의 탈락 예상국은 한국이 3번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외 베팅업체가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희박하게 내다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 365가 19일 공개한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 배당률은 1/80이다.

달리 말하면 80만원을 걸어 한국이 16강에 실패하면 81만원을 돌려받는다는 뜻이다.

한국의 16강 진출에는 12/1, 8강에는 33/1, 4강에는 80/1, 준우승에는 125/1, 우승에는 750/1의 배당률이 책정됐다.

18일 스웨덴과 F조 조별리그 첫판에서 패한 한국의 16강 탈락 배당률이 높게 잡힌 건 당연하다.

그러나 1패를 떠안고 있는 나머지 10개 국가의 16강 배당률과 비교해도 한국은 높은 편이다.

한국보다 배당률이 높은 국가는 사우디아라비아(1/100)와 파나마(1/150) 2개국뿐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러시아에 0-5, 파나마는 벨기에에 0-3으로 패해 골 득실에서 크게 불리한 상황이다.

한국은 0-1로 져 골 득실이 절망적인 수준은 아니지만, 남은 2경기에서 멕시코(24일), 독일(27일)과 만나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에 패한 '디펜딩챔피언' 독일은 2/1의 탈락 배당률로 여전히 16강 진출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첫 경기에서 졌지만, 만만찮은 실력을 보여준 이집트(1/5), 호주(1/7), 페루(1/8)도 비교적 낮은 배당률을 받았다.

그 뒤를 나이지리아(1/12), 모로코(1/20), 튀니지(1/25), 코스타리카(1/33)가 이었다.

또 다른 베팅업체 윌리엄힐 역시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에 1/33의 배당률을 매겨 파나마(1/500), 사우디아라비아(1/50)에 이어 세 번째로 탈락에 가까운 팀으로 예상했다.



[월드컵] 도박사들의 탈락 예상국은 한국이 3번째
주장 기성용(왼쪽)이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경기가 끝난 뒤 응원해준 한국팬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