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장현수·김신욱 등 욕설·비난에 SNS 비공개 전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장현수·김신욱 등 욕설·비난에 SNS 비공개 전환
장현수(왼쪽)와 황희찬이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대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스웨덴 전에서 부진했던 김신욱과 장현수 등의 선수들에게 팬들이 욕설과 비난은 물론 자격 박탈 국민청원까지 올라오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F조 1차전 스웨덴전에서 0-1로 졌다.

이 과정에서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한 김신욱이나 수비수로 나서 몇 차례 부정확한 패스를 시도한 장현수 등은 축구 팬들로부터 집중적인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날 경기가 끝난 이후부터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물론 청원 내용 자체가 비현실적이고 감정에 치우친 것들이 대부분이어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으나 축구 대표팀에 대한 팬들의 시선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또 신태용 감독과 후반 20분 스웨덴에 페널티킥을 허용한 김민우에 대해서도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신태용 감독을 국가대표 사령탑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줄을 이었고, 김민우의 소속사 인터넷 홈페이지는 경기 직후 잠시 마비되기도 했다.

이에 장현수와 김신욱은 스웨덴과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 일부 팬들의 과도한 비난을 피하는 수단으로 삼기도 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