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후 `레드카드` 없는 러시아 월드컵…경고만 44차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개막 후 `레드카드` 없는 러시아 월드컵…경고만 44차례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 이후 단 한 차례의 퇴장도 없는 경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개막 닷새째, 총 14경기를 치른 19일 오전(한국시간)까지 경고만 44차례 있었을 뿐 주심이 레드카드를 꺼내 든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

19일 열린 G조 벨기에-파나마 경기에서 이번 대회 들어 가장 많은 8개(파나마 5개, 벨기에 3개)의 옐로카드가 나왔지만, 퇴장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16일 열린 D조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 경기에서는 양 팀 통틀어 단 한 장의 카드도 볼 수 없었다.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월드컵 개막 이후 14경기 동안 퇴장이 없었던 적은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32년 만이다. 멕시코에서는 16경기째에 퇴장이 나왔다.

이 같은 영향에 FIFA는 비디오판독(VAR)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처음 도입한 VAR은 반칙행위를 다시 들여다볼 수 있다는 것을 선수들이 알기에 퇴장이 줄어들 것이라고 FIFA는 전망을 했다.

아울러 17일 열린 세르비아와 코스타리카 경기에서는 후반 종료 직전 세르비아 알랙산다르 프리요비치의 반칙 때 주심이 레드카드를 줄 만한 한지 확인하고자 재생화면을 보고 나서 옐로카드를 제시하는 등 심판의 판단에도 VAR가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7명이 레드카드를 받아 바로 그라운드를 떠나고, 3명은 한 경기에서 두 차례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