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 잃은 대표팀...국민 절반 이상 "한국, 월드컵 16강 탈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뢰 잃은 대표팀...국민 절반 이상 "한국, 월드컵 16강 탈락"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코치진과 선수들이 8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유니폼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이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진출 실패를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18일 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절반이 넘는 54.7%가 16강 탈락을 예상하는 부정적 전망을 나타냈다.

16강 진출 전망은 37.7%로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이라고 답한 사람 가운데 27.4%는 16강, 6.0%는 8강, 1.5%는 4강까지 진출할 것이라고 답했다.

결승 또는 우승은 2.8%였다. '잘 모름'은 7.6%였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서 16강 탈락 예상이 71.2%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은 절반이 조금 넘는 50.1%가 16강에 진출할 거라고 기대했다.

한편, F조에 속한 한국은 오늘 (18일) 밤 9시(한국시간) 스웨덴과 대결을 펼치며 24일 멕시코전과 27일 독일을 치른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