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중학교서 상의 탈의 후 `섹시댄스` 춘 BJ 요베비 입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중학교서 상의 탈의 후 `섹시댄스` 춘 BJ 요베비 입건
인터넷 개인 방송 BJ '요베비' 사과글

사전 허락 없이 모교인 중학교에서 입고있던 티셔츠를 벗으며 섹시 댄스를 췄던 BJ '요베비'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건조물침입 혐의로 이모 씨(24·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TV에서 BJ '요베비'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이씨는 전날 낮 2시 10분께 안산시 단원구의 한 중학교에 무단으로 침입, 4층 복도에서 다수의 학생이 보는 가운데 인터넷 방송을 켜 놓고 춤을 춘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요베비는 시청자가 유료아이템인 '별풍선'을 선물하자, 민소매 옷만 남기고 상의를 벗는 행위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베비의 방송은 교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제지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해당 중학교가 자신의 모교여서 들어가게 됐다고 진술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요베비는 방송이 중단된 이후 SNS에 "삼촌이 국회의원 비서관도 했고, 전 경찰대학장 모셔온 A당의 사무국장이다. 잘 해결됐다. 물타기 당하지 말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나 이후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

입건 사실과 함께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요베비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저는 단지 순수한마음으로 방송을 잘하고자하는 마음에 철없는 행동을 했다. 그 당과 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죄송하다"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