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ㆍ북 정상회담 전격취소…초강수카드 꺼낸 트럼프

김정은에 편지..."북한 성명에 분노와 적개심 드러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24일(현시시간)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편지를 통해 "예정된 역사적 회담은 적절치 않다(inappropriate)"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슬프게도 최근 북한의 성명에는 커다란 분노와 적개심이 드러난다"며 "따라서 이 시점에서 회담이 열리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취소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 능력을 이야기 하고 있지만 우리의 것은 거대하고 강력하다. 나는 그들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 말미에 "마음이 바뀌면 주저 말고 전화나 편지를 하라. 언젠가 만나길 고대한다"고 적어 회담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않았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미ㆍ북 정상회담 전격취소…초강수카드 꺼낸 트럼프
사진=연합뉴스


미ㆍ북 정상회담 전격취소…초강수카드 꺼낸 트럼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을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편지. 편지에는 6월12일 예정됐던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