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수종·김봉수 교수 연구팀… 장내 미생물, 아토피 영향 규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수종·김봉수 교수 연구팀… 장내 미생물, 아토피 영향 규명
홍수종 교수

홍수종·김봉수 교수 연구팀… 장내 미생물, 아토피 영향 규명
김봉수 교수

국내 연구진이 영아의 장 내 미생물이 아토피 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냈다.

한국연구재단은 홍수종 서울아산병원 교수와 김봉수 한림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장 내 미생물의 유전정보인 '마이크로바이옴'이 아토피 피부염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아토피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만성 염증 피부질환으로, 국내 소아의 경우 20% 정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는 청소년기나 성인기까지 이어지는 질환이지만, 많은 임상연구에도 불구하고 아직 발생 과정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마이크로바이옴은 인간 몸속에 공존하는 미생물들의 유전정보 전체를 말한다. 최근 마이크로바이옴이 개인 면역 발달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들이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개별 미생물 종을 규명하는 기존 연구에서 나아가 미생물 유전정보 전체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특정 유전자가 적으면 아토피 피부염 발달이 활발해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영아의 몸속에서 장 내 미생물은 뮤신-분해 미생물이 생성하는 당을 섭취하며 살아간다. 뮤신-분해 미생물이 감소하면 장 내 미생물도 함께 줄어든다. 그 결과 영아의 면역 발달을 돕는 미생물 유전자의 양이 줄어든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미생물을 약으로 활용하는 '파마바이오틱스' 개발로 이어질 것"이라며 "각 연령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과 인체 면역력의 변화에 대한 연구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JACI'(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에 게재됐다.

남도영기자 namdo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