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상공회의소, ‘2018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2018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 개최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The Kiwi Chamber)가 '2018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을 오는 26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워터폴 가든과 6월 2일 부산 아난티 코브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밝혔다. 두 행사 모두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진행된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이번 페스티벌은 '순수한 뉴질랜드 와인의 발견'(Pure Discovery New Zealand Wine)이란 주제로 뉴질랜드 내 20여 곳이 넘는 와이너리에서 생산한 고품질 레드, 화이트 와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The Kiwi Chamber)가 '2018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을 오는 26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워터폴 가든과 6월 2일 부산 아난티 코브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밝혔다. 두 행사 모두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진행된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이번 페스티벌은 '순수한 뉴질랜드 와인의 발견'(Pure Discovery New Zealand Wine)이란 주제로 뉴질랜드 내 20여 곳이 넘는 와이너리에서 생산한 고품질 레드, 화이트 와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 참석자들은 뉴질랜드 청정 환경에서 재배되고 숙성된 '순수한 자연'의 향취를 지닌 프리미엄 와인들을 경험할 수 있다.

토니 가렛(Tony Garrett)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회장은 "서울에서 열리는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이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매우 의미가 깊다"며 "6회를 맞은 부산 행사는 올해 특별히 부산 기장 해안가에 위치해 뛰어난 전망을 가진 아난티 코브에서 개최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뉴질랜드 와인의 대 한국 수출량은 2015년 12월 한국과 뉴질랜드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된 이후 45% 증가했다. 한국은 뉴질랜드의 10번째로 큰 와인 수출국으로 자리 잡았다. 뉴질랜드산 와인에 무관세가 적용되면서 현재 50여 개의 뉴질랜드 프리미엄 브랜드 와인이 국내에서 활발히 유통되고 있다.

토니 가렛 회장은 "뉴질랜드 와인을 즐기는 국내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에 대한 관심과 호응이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는 한국에 진출한 뉴질랜드 기업을 돕고 양국간의 교역을 촉진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에서는 와인 외에도 각각 야외 바비큐와 럭셔리 뷔페 형식으로 뉴질랜드 음식을 제공한다. 별도로 마련된 행사 부스에서는 다양한 뉴질랜드 식음료 제품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경품행사도 마련한다. 추첨을 통해 싱가포르 항공의 뉴질랜드 왕복 항공권(이코노미 클래스)과 호텔 숙박권을 비롯해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2018 뉴질랜드 와인 페스티벌은 현재 사전 등록을 진행 중이며, 참가비는 주한 뉴질랜드 상공회의소 회원은 10만원, 비회원은 12만원, 현장 등록은 13만원이다. 8인 이상 단체는 인당 10만원으로 할인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뉴질랜드 무역산업 진흥청(NZTE, New Zealand Trade and Enterprise)이 주최하는 '2018 뉴질랜드 푸드위크'(New Zealand Food Week)가 5월 26일부터 6월 3일까지 열린다. 뉴질랜드 푸드위크 기간 중 29일에는 뉴질랜드 식음료 기업 21곳이 참여해 다양한 식품 전시와 시식을 선보이는 '푸드커넥션'(Food Connection)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이밖에 유제품 세미나, 뉴질랜드 요리 시연회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마련된다. 이규화 선임기자 davi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