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혼소송에 필요한 배우자의 유책증거, 이혼전문변호사와 함께 준비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혼소송에 필요한 배우자의 유책증거, 이혼전문변호사와 함께 준비해야
현대 사회에서 '이혼'이란 더 이상 누군가의 잘못도 아니며 인생을 잘못 살았다고 비판받을만한 흠도 아니다. 현대인 대부분에게 이혼은 보다 나은 삶을 살기 위한 하나의 선택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다.

양측의 의견 합의를 통한 협의이혼으로 이혼이 성립된다면 가장 좋겠지만 소송을 통한 재판이혼을 진행하는 경우라면 위자료, 재산분할, 친권, 양육권, 양육비 등 다양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 특히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배우자의 외도나 폭력 등 상대방에 기인한다면 철저한 사전 준비를 통해 소송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

이 경우 재판을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끌어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배우자의 유책을 입증할 수 있는 증거수집이 가장 중요하다. 예를 들어 배우자가 외도를 저질렀다면 상간자와 대화를 나눈 메시지 등이 직접적인 증거로 채택될 수 있고, 관련 사건 소송 경험이 많은 이혼전문변호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현명하다.

일반인의 경우 상대방의 잘못만 생각하게 되어 자칫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해 증거를 수집할 수도 있으며, 합법적인 방법으로 증거를 취득했다 하더라도 해당 증거가 법적 효력이 있는지 혹은 자신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여지는 없는지 등을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실제로 로엘법률사무소 정태근 이혼전문변호사는 "배우자의 폭력, 외도 등에 따른 이혼소송에서는 녹음파일, 병원에서 받은 진료기록, 외도를 입증할만한 통화 내역, 사진, 메시지 등이 보편적인 증거로 사용되고 있다."며 "하지만 증거 수집을 위해 불법 녹음이나 촬영을 하는 행위는 통신비밀보호법,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등을 위반한 행위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혼 유책이 상대방에게 있다고 하여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생각은 버리고 이혼전문변호사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체계적으로 재판을 진행, 이혼 후 자신의 삶까지 윤택할 수 있는 현명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kyh@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