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총 주행거리 3만7천400m…`철인` 이승훈의 무한질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른 나이에도 4개 종목 출전해 혼신의 레이스
3만7천400m.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승훈(대한항공)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달린 총 거리다.

물론 실제 경기에서 달린 거리만 따질 때 그렇고, 연습 시간에 달린 것까지 하면 이보다 훨씬 많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에 5,000m와 10,000m, 팀추월, 매스스타트 등 4개의 종목에 출전했다.

1,500m 출전권도 땄지만 후배 주형준(동두천시청)에게 양보했다.

5,000m와 10,000m는 한 번의 레이스로 끝나지만 400m 트랙을 8바퀴 도는 팀추월은 준준결승과 준결승, 결승까지 3번 레이스를 했고, 16바퀴를 도는 매스스타트도 준결승과 결승을 하루에 했다.

올림픽 기간 400m 트랙을 무려 93.5바퀴 돈 셈이니 그야말로 '철인'이 아닐 수 없다.

그냥 많이 달리기만 한 것이 아니라 잘 달렸다.

5,000m와 10,000m에서는 막판 스퍼트를 과시하며 5위와 4위를 했다. 중반까지 순위권에 들지 못하던 이승훈이 마지막에 무시무시한 뒷심을 발휘하는 모습은 지켜보는 이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다.




후배들을 이끌고 나선 팀추월에선 준준결승에서 전체 1위를 하더니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이승훈은 팀추월 결승에서 전체 8바퀴 레이스의 절반 이상을 자신이 맨 앞에서 바람을 맞으며 달렸다.

사실 이번 대회에서 메달권으로 점쳐지던 종목은 매스스타트와 팀추월이었다.

이승훈에게 밴쿠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안긴 5,000m과 10,000m은 이번 대회에선 그의 주력 종목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는 이들 종목을 포기하지 않았다.

특히 극도의 체력 손실이 따르는 10,000m의 경우 이어질 팀추월과 매스스타트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그는 "내가 포기하면 한국의 10,000m는 사라진다"며 출전을 강행했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이승훈이 달린 3만7천400m는 한국 장거리 빙속으로 맨몸으로 이끄는 '맏형'의 책임감으로 달린 거리였다.



총 주행거리 3만7천400m…`철인` 이승훈의 무한질주
[올림픽] 이승훈, 1만m 힘찬 레이스

15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승훈이 힘찬 레이스를 하고 있다.

총 주행거리 3만7천400m…`철인` 이승훈의 무한질주
[올림픽] 환한 미소에 '엄지척'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해 밝게 웃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