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약정기간 기변해도 위약금 없어요”…한발 앞서 나간 LGU+

위약금 제약없이 기기교체 가능
자율적 요금인하 나서는 모양새 

강은성 기자 esther@dt.co.kr | 입력: 2018-01-14 12: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약정기간 기변해도 위약금 없어요”…한발 앞서 나간 LGU+
LG유플러스는 선택약정 요금할인 가입자가 약정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기기변경을 할 경우 부과되는 할인반환금(위약금)을 잔여기간에 상관없이 유예한다. LG유플러스 매장이 해당 내용을 홍보하고 있다.

[디지털타임스 강은성 기자]고가 요금제 할인을 앞서 시행한 LG유플러스가 이번엔 '약정 위약금 유예'까지 한발 먼저 치고 나갔다. 최근 정부가 보편요금제 출시 등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자율적 요금인하' 모양새를 갖추는 형국이다.

14일 LG유플러스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약정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기기변경을 할 경우 부과되는 할인반환금(위약금)을 잔여 기간에 상관없이 유예한다고 밝혔다.

종전까지는 약정 기한 내 단말기를 교체할 경우 같은 통신사를 그대로 이용하더라도 할인받았던 금액을 위약금 형태로 돌려줘야 했다. 지난해 9월 15일부터 선택약정할인율을 25%로 상향 조정한 이후에는 25% 할인율 적용 폭을 넓히기 위해 약정 기한의 4분의 1(통상 6개월)이 남았을 때는 위약금을 내지 않도록 일부 유예를 하기도 했지만 4분의 1 기간이 도래하기 전에는 여전히 위약금이 발생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LG유플러스가 시행하는 할인반환금 유예 정책은 6개월이라는 제약도 없앴다. 1회에 한해 '약정 기한'에 상관없이 기기를 교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다른 통신사로 갈아타지 않고 LG유플러스 통신사를 유지하면 약정 기간 제약을 받지 않는다는 의미다. 예를 들어 '데이터 스페셜C(월 정액 8만8000원)' 요금제로 24개월 선택약정을 선택한 사용자가 단말기 침수 등의 이유로 14개월 후 기기변경을 하면 21만1200원의 할인반환금이 발생했으나, 재약정을 하고 기기를 교체하면 반환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재약정 기간은 기존에 맺었던 약정의 잔여 기간과 관계없이 12개월 또는 24개월 중 선택할 수 있다. 단 재약정을 한 사용자가 재약정을 맺은 기간 내에 사용을 해지하면 기존 약정의 할인반환금과 재약정에 따른 할인반환금이 합산 청구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 상무는 "약정기한 내 기기를 교체하는 이용자들은 대부분 단말기를 분실했거나 파손되는 등 피치 못한 사정으로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며 "부득이하게 단말기를 교체해야 하는 데 할인반환금까지 지불하면 고객의 고통이 적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이번 정책을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LG유플러스를 오랫동안 이용하는 재약정 사용자라면 회사가 과감하게 이들의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사용자들이 실질적으로 가계통신비 인하를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성·정예린기자 esther@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