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NFC 싣고…자동차전시의 미래, CES서 본다

삼성SDS, 하만과 '넥스샵' 출품
디지털기기로 고객 생동감 제공
행동패턴별 맞춤 콘텐츠 보여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VR·NFC 싣고…자동차전시의 미래, CES서 본다
삼성SDS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18에서 하만과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하만 관계자가 전시장에서 리테일 솔루션 '넥스샵'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대표 홍원표)는 하만과 손잡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자동차 업계를 대상으로 리테일 솔루션 '넥스샵'을 공동 마케팅한다고 9일 밝혔다.

넥스샵은 자동차 전시장에 대형 디스플레이와 가상현실(VR) 등 디지털 기기를 통해 생동감이 넘치는 경험을 제공해 차별화된 마케팅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근거리무선통신(NFC)과 디스플레이 터치기록, 비디오 등으로 수집된 고객 행동패턴을 분석해 고객별로 최적화된 콘텐츠와 프로모션을 제공하게 해준다. 현재 넥스샵은 프리미엄 브랜드를 중심으로 세계 350여개 자동차 전시장에 적용됐다.

삼성SDS는 CES 2018에서 하만의 커넥티드카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 '이그나이트'와 결합한 새로운 마케팅도 선보인다. 자동차용 클라우드 플랫폼인 이그나이트는 통신망을 통해 주요 정보를 수집하고 시스템관리,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차량 제조사와 파트너사가 협업 생태계를 만들 수 있게 한다.

산딥 란한 하만 전무는 "넥스샵은 자동차 전시장을 방문한 고객에게 다양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해 브랜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서비스 품질 향상과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하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임수현 삼성SDS 솔루션사업부장은 "하만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글로벌 시장에서 시너지를 내겠다"고 밝혔다.
허우영기자 yenn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