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역대 최대규모 임원인사…사장 3명·부사장 8명 등 67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은 기자] LG전자는 사장 3명, 부사장 8명 등 역대 최대 규모인 총 67명의 임원 승진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승진 임원은 사장 3명, 부사장 8명, 전무 16명, 상무 40명 등이다.

LG전자는 성과주의 원칙을 바탕으로 연구개발(R&D), 영업·마케팅, 상품기획·디자인, 생산·구매 등에서 성과를 거둔 인재를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류혜정 상무가 LG전자 첫 여성 전무에 오르는 등 여성 3명이 임원으로 승진했고, 외국인 1명도 승진 명단에 올랐다.

사장 승진자 3명은 권봉석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장, 권순황 기업간거래(B2B) 사업본부장,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소프트웨어(SW)센터장이다.

권봉석 사업본부장은 1987년 입사 후 LG 시너지팀장 등을 거쳐 2015년부터 HE사업본부를 맡고 있다. 올레드 TV를 앞세워 세계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해 올해 사상 최대 성과를 거둔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권순황 신임 사장(B2B사업본부장)은 1984년 입사 후 미국, 캐나다, 호주, 인도 등에서 해외 사업 경험을 쌓았고, 2015년부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ID)사업부장을 맡았다. 부사장 승진 2년 만에 사장에 올랐다.

박일평 신임 사장은 올해 초 소프트웨어센터장으로 영입된 지 1년만에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박 신임 사장은 글로벌 전장 업체인 하만의 CTO(최고기술경영자) 출신이다.

부사장 승진자는 8명으로 류재철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배두용 세무통상그룹장, 변창범 중남미지역대표 겸 브라질법인장, 이상규 한국모바일그룹장, 전생규 특허센터장, 정수화 생산기술원장비그룹장 겸 공정장비담당,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황정환 MC사업본부장 겸 융복합사업개발센터장 등이다.

LG전자는 조직 시너지를 위해 B2B부문, ID사업부, 에너지사업센터 등을 통합해 B2B 사업본부를 신설하기로 했다. B2B사업본부장은 ID사업부장을 맡았던 권순황 사장이다. 사업본부는 기존 4개에서 5개로 늘어났다.

스마트폰, TV, 자동차 부품 등 각 사업본부의 제품을 연결하는 한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등 전사 차원에서 융복합을 추진할 수 있는 분야를 통합하기 위해 융복합사업개발센터를 신설했다. 센터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운영되며 센터장은 황정환 신임 모바일(MC) 사업본부장이 겸임한다. 기존 이노베이션사업센터는 뉴비즈니스센터로 개편되면서 융복합사업개발센터와 함께 미래 사업을 역량을 강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LG전자는 CTO 부문 컨버전스센터 산하에 카메라 선행연구소를 신설, 스마트폰과 자동차 부품의 카메라 기술력을 끌어올리기로 했다. 또 글로벌마케팅부문 산하에 있던 지역대표와 해외판매법인을 CEO 직속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중국 법인은 한국영업본부 산하로 이관하고, 중국을 5개의 지역 권역으로 구분해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하기로 했다. 김은기자 silverkim@dt.co.kr

LG전자, 역대 최대규모 임원인사…사장 3명·부사장 8명 등 67명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 신임 사장

LG전자, 역대 최대규모 임원인사…사장 3명·부사장 8명 등 67명
권순황 LG전자 B2B(기업간거래)사업본부 사장

LG전자, 역대 최대규모 임원인사…사장 3명·부사장 8명 등 67명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경영자(CTO)겸 사장

LG전자, 역대 최대규모 임원인사…사장 3명·부사장 8명 등 67명
류혜정 LG전자 H&A(생활가전) 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전무

LG전자, 역대 최대규모 임원인사…사장 3명·부사장 8명 등 67명
앤드류맥케이 LG전자노르딕지점장 겸 상무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